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KBS NEWS

입력시간 : 2010.01.29 (20:36)

행당동 고물 할머니, 폐품 모아 1억 원 기부

(대신파워텍(주) 김 춘원 대표이사 어머니)

 

<앵커 멘트>

"생이 다 할 때까지 가난하고 불쌍한 이웃을 도와야 한다"

행당동 고물 할머니로 불리는 고복자 할머니의 신념입니다.

폐품을 수집해 모은 재산을 그동안 복지시설에 기부해 왔던 할머니가, 오늘 남은 전 재산을 털어 마지막 기부를 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포천의 한 호스피스 병원.

76살 고복자 할머니는 화단 가꾸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말기 암 환자들을 위로하기위해 시작한 일이 벌써 14년이 됐습니다.

<인터뷰> 고복자(76살) : "청소나 이런건 남들이 다 하니까. 나는 남들이 안 하는 일을 하고 싶었어요."

지난 1990년, 협심증으로 쓰러져 죽음의 문턱을 경험한 고 할머니.

이제부터라도 남을 위한 삶을 살아야겠다며, 동네 구석구석을 돌며 폐품을 모았습니다.

모은 돈 3천만 원은 6년에 걸쳐 복지시설에 모두 기증했고 1996년 당시 ’행당동 고물 할머니’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인터뷰> 고복자(76살) : "고물을 줏어서 돈을 만들어야 되니까, 돈이 없어서 남을 줄수가 없으니까."

그 후로 14년.

오늘은 봉사활동을 가기전 할머니가 동네 은행에 먼저 들렀습니다.

그동안 모든 돈 1억 원을 찾기 위해서입니다.

환자들의 마지막을 지키는 수녀들의 고된 삶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호스피스 병원에 모두 기증했습니다.

평생 이어진 기부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 같지만, 가난하고 불쌍한 이웃을 위한 봉사는 눈을 감을 때까지 계속될 거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나를 짠소금이라고 그래요. 나를 거지라고 해도 개의치 않아요. 나는 목적이 있으니까요."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입력시간 2010.01.29 (20:36)  최종수정 2010.01.29 (22:32)   임종빈 기자

KBS 뉴스는 http://news.kbs.co.kr 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 가로등 분전반도 디자인 시대 - 전기신문(2009. 7. 8) [1] 2010-07-14
5 가로등분전반도 디자인 시대 - 전기신문(2010. 5. 19) 2010-07-14
4 학생 발 씻어주는 ‘폐휴지 장학금’ 할머니 - 중앙일보(2010. 3.31)외 2010-07-14
» 행당동 고물 할머니, 폐품 모아 1억 원 기부 - KBS 9 뉴스(2010. 1.29) 2010-07-14
2 가족적인 기업경영은 곧 인재육성 - 전기공업신문(2010. 1.11) 2010-07-14
1 북서울 꿈의 숲에 ‘달무리’ 떴다 - 전기신문(2010. 1. 4) 2010-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