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뉴스 > 인터뷰
“가족적인 기업경영은 곧 인재육성”
대신파워텍(주) 대표이사 김춘원
2010년 01월 11일 (월) 곽홍희 bin0911@hanmail.net
   
 
   
 

먼저 대신파워텍의 기업이념과 사장님의 경영방침을 듣고 싶습니다.



그동안 관공서에 많이 납품하니까 좋은 제품 만들어서 국가의 세금과 예산을 좀 더 아낄 수 있는 수명이 긴 제품을 만들어 고가의 배전반을 10년 쓸 걸 20년 쓰고 20년 쓸 걸 30년 쓸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그동안 쌓아온 기술과 노하우로 먼저 고객을 최우선으로 섬기고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보답하고자 한다.


이윤을 창출하는 것도 기업의 궁극적인 목표지만 수명이 오래가는 제품을 만들어서 국가에 보답하고 신뢰와 성실을 기본 방침으로 둔 가족경영 회사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타사와 차별되는 제품에 대한 설명과 제품의 강점은 무엇입니까?



이번에 국내 최초로 슬림형 디자인 가로등 분전반(달무리 분전반)을 개발했다.


진보된 기능과 아름다운 조명이 어우러진 친환경 달무리 분전반은 도시경관조명을 결합한 제품으로 2008년 지식경제부 한국디자인진흥원으로부터 우수디자인 상품(GD)으로 선정됐으며 조달청에서 우수디자인 상품으로 조달청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국내 최초로 분전반에 원형 포인트 홀을 배치하여 공원은 물론 어느 곳에 설치해도 조화가 잘돼 주위 환경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제품으로 달 주위에 동그랗게 생기는 빛의 테를 분전반 중앙 상단부에 구성하고 가로등 점등 시 내부에 장착된 LED불빛이 홀을 투과해 분전반을 밝혀줌으로써 마치 달 모양을 연상시키게 해 보행자들이 배전반인 줄 모르고 조형물로 착각을 많이 한다.


또한 외부를 특수 도료를 사용해 어떤 종류의 스티커나 테이프도 붙일 수 없도록 했으며 가로등 무선제어를 위한 안테나 또한 내부에 장착하고 잠금장치도 좌측면에 매입하는 등 외부에 아무 것도 노출되지 않도록 설계했다.


달무리 분전반은 서울시에 130여 곳에 설치돼 있으며 진주시를 비롯해 지속적으로 지방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다.



경인년 새해엔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십니까?


올 한해는 대신파워텍의 도약의 해로 만들고 싶다.
내년이면 사업을 시작한지 20년이 되는 해로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납품하고 전국 네트웍을 구성해 대신파워텍의 로고처럼 큰 나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저희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가족적인 기업경영으로 알려져 있는데 어디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까?


저의 경영철학중 하나가 가족적인 경영이며 가장 먼저 직원들을 신뢰하고 그들의 의견을 언제나 존중하며 그들이 한 분야에서 큰 나무가 되길 바란다.


이러하다 보니 대신의 핵심키워드는 인재육성이다.
중소기업이 겪는 애로 중에 꼭 빠지지 않는 것이 인재가 없다는 것이다.


흔히 중소기업 하면 낮은 복지후생과 열악한 환경 등으로 이직률이 높고 미래의 비전을 찾지 못해 회사를 떠나는 사례가 많다.


사실 인재를 키우고 관리하기에 중소기업만큼 가장 인간적이며 가족적인 조건을 갖춘 곳이 없다고 본다.
저는 회사의 최고 목표를 매출을 어느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경영지표 개선이 아니라 사내 인재들의 잠재력을 어떻게 하면 최대한 끌어내느냐에 두고 있다.


기술이 첨단화되고 사회가 디지털화할수록 사람이 핵심자원이고 또 팀워크가 가장 중요하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저는 직원들을 믿고 따를 뿐이다.


가족적인 경영이니 만큼 직원들의 생일은 물론 맏형으로써 애로사항을 들어주고 같이 고민하며 그들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려고 한다.


또한 직원들 가족에게도 신경을 많이 쓰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전 직원 가족들과 해외여행을 반드시 갈 예정이다.


업계나 정부의 정책에 바라고 싶은 점이 있다면 어떤게 있을까요?



우리뿐만 아니라 업체에서 개발한 제품들은 거의 발명수준이다.
각고의 노력 끝에 제품을 출시해 놓으면 유효기간이 3년밖에 되질 않아 아무리 좋은 제품 만들어 내도 판로가 막혀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배전반은 이미 나올게 다 나왔다. 우수한 기술로 탄생한 제품을 3년 만에 사장 시키는 것은 말이 안되며 한번 내준 제품은 최하 10년은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 .  이것만은 반드시 관련부처 공무원들이 고민해 주었으면 한다.


끝으로 사장님의 평소 신념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저는 가정에서나 직장에서 자기 자신을 낮추는 겸손부터 배우라고 항상 주문한다. 겸손을 통해 동료와 선후배간 정보 공유를 통한 나눔의 생활이 가능할 때 조직생활에서 성공할 수 있다고 본다.
자신부터 낮추는 사람은 실패할 수 가 없다. 겸손을 생활화 하는 사람일수록 그 주위에 많은 사람이 있기 때문에 그들은 고민도 없을 것이다.

회사 연혁
ㅇ. 1991년 대림중전기 설립(배전반제조업)
ㅇ. 1994년 대신중전기(주) 법인전환
경기 포천시 신북 신평81-6 공장설립
ㅇ. 1997년 인도네시아 수출(US$947,807)
전기공업협동조합 가입
ㅇ. 1998년 IOS9001 획득
단체우수 EQ 획득
병역 특례 지정업체 선정
ㅇ. 1999년 경기도 지정 유망중소기업 선정
ㅇ. 2003년 인도네시아 수출(US$500,000)
ISO14001 획득
ㅇ. 2004년 대신파워텍(주)로 상호 일부 변경
ㅇ. 2008년 기업부설연구소 설립
기술혁신형 중소기업(INNO-BIZ) 인증
달무리 가로등 분전반 개발 디자인 등록
지식경제부 한국디자인진흥원 우수디자인상품(GD) 선정
우수디자인상품(GD) 최우수상 수상

ⓒ 전기공업신문(http://www.el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 가로등 분전반도 디자인 시대 - 전기신문(2009. 7. 8) [1] 2010-07-14
5 가로등분전반도 디자인 시대 - 전기신문(2010. 5. 19) 2010-07-14
4 학생 발 씻어주는 ‘폐휴지 장학금’ 할머니 - 중앙일보(2010. 3.31)외 2010-07-14
3 행당동 고물 할머니, 폐품 모아 1억 원 기부 - KBS 9 뉴스(2010. 1.29) 2010-07-14
» 가족적인 기업경영은 곧 인재육성 - 전기공업신문(2010. 1.11) 2010-07-14
1 북서울 꿈의 숲에 ‘달무리’ 떴다 - 전기신문(2010. 1. 4) 2010-07-14